검색

국립공원 직원이 추천한 '겨울철 탐방 명소'

오대산 고위평탄면·주왕산 절골계곡 등 15곳 선정

- 작게+ 크게

김기철 기자
기사입력 2016-12-14

겨울여행 어디로 떠나면 좋을까?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겨울철 탐방 명소 1512일 공개했다. 이번 겨울철 탐방 명소 선정에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직원 2000여 명이 참여했다.

 

명소 선정에 있어 정상 정복형 산행 문화를 개선하고 저지대 수평탐방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가능한 고지대 지역은 제외했다.

 

선정된 겨울철 탐방 명소 15오대산 고위평탄면 무등산 동부 규봉암 주상절리대 설악산 토왕성 폭포 전망대 설악산 백담사 계곡 변산반도 적벽강 지리산 미타암 지리산 화개 야생 녹차밭 내장산 입암산성 월악산 옥순봉 태안해안 신두리 해안사구 가야산 농산정 가야산 해인사 원당암 주왕산 절골계곡 경주 남산 옥룡암 한려해상 통영 달아길 편백림 등이다.

      

오대산 고위평탄면은 노인봉에서 서쪽으로 넘어오는 구름이 장관을 이룬다.

 

설악산 토왕성 폭포 전망대는 설악산의 웅장함을 가장 잘 볼 수 있는 곳이며 설악산 백담사 계곡은 에메랄드 빛의 계곡과 그 주변의 쌓여진 수많은 돌탑이 인상적이다.

 

변산반도 적벽강7000만 년의 퇴적과 침식이 만든 붉은 바위와 절벽이 빚어낸 명소다. ‘지리산 미타암은 겨울을 준비하는 지리산을 암자의 차실(茶室) 창문 너머로 볼 수 있다.

 

월악산 옥순봉은 남한 강변에 우뚝 솟은 암반이 사극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웅장한 곳이다.

 

가야산 농산정은 통일신라시대 문장가 고운 최치원 선생이 은거생활을 했던 곳으로 겨울철 옛 조상들의 풍류 생활을 엿볼 수 있다.

      

이 외에도 국내 다른 산성과 차별되는 내장산 입암산성’, 기암괴석과 어우러진 섶다리 등이 운치를 더하는 주왕산 절골계곡등도 겨울철 탐방 장소로 가볼만한 곳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이번에 선정한 겨울철 탐방 명소 15을 비롯, 1차로 발굴된 161곳의 명소에 대한 설명 자료를 제작해 공단 누리집(http://www.knps.or.kr/)에 이달 중 공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