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계좌통합관리서비스, 모바일로 확대

- 작게+ 크게

정의정 기자
기사입력 2017-04-19

앞으로 인터넷뿐만 아니라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을 통해서도 자신의 모든 은행계좌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19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오는 21일부터 모바일과 은행창구에서도 '계좌통합관리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금융결제원에서 무료로 배포하는 'Account Info' 앱을 설치하면 활동성·비활동성 여부와 관계없이 본인의 모든 계좌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쓰지 않는 소액 계좌의 잔고 이전 및 해지 서비스도 모바일 상에서 처리가능하다.

 

잔고 이전 및 해지가 가능한 비활동성 계좌 범위는 잔액 30만 원 이하에서 50만원 이하로 확대된다. 금융위는 이로 인해 추가로 정리할 수 있는 계좌수가 32만개(금액기준 1270억 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10월부터는 홈페이지 및 모바일 앱을 통한 잔고 이전·해지 서비스 이용시간도 오전 9시~오후 5시에서 오전 9시~오후 10시로 늘어날 방침이다.

 

지난해 12월부터 시행한 계좌통합관리서비스는 인터넷상으로 한꺼번에 자신의 모든 계좌를 확인하고 간편하게 쓰지 않는 소액 계좌를 정리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많은 호응을 얻고 있다.

 

시행 후 이달 18일까지 이용자수는 338만 9000명으로 월평균 81만 명에 이른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