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리 인생의 '핵소고지'는?

- 작게+ 크게

채다움 기자
기사입력 2017-05-03

영화 '핵소고지' 는 국기에 대한 맹세나 군복무 자체를 반대하는 반전을 주제로 하지 않는다. 특정 종파의 신앙을 대변하는 것으로만도 여겨지지는 않는다.


신앙의 바탕 위에 자신의 원칙에 충실한 인간이 인생의 낭떠러지와 같은 전쟁상황 속에서 일으킨 기적적인 이야기가 그대로 우리 모두의 인생이야기가 된다.

 

어린시절 몸싸움을 하다 동생을 잃을 뻔한 아찔한 사건을 겪으며 주인공의 머리 속에 강렬히 아로새겨진 '살인하지 말라'는 십계명의 가르침. 그리고 전쟁 참전후 폐인처럼 폭력을 일삼는 아버지와의 갈등에서 비롯된 가치관이 녹아져 있는 한 개인의 실화다.

 

주인공 도스가 다친 사람을 구해 병원에 오면서 인연이 된 간호사에게 청혼을 한 상황임에도 피하지않고 택한 전쟁이었다. 나라와 가족을 지키려 자원하는 여느 청년과 다를 바 없는 선택을 한 그는 다만 총을 쥐지 않고 의무병으로 헌신할 수 있으리라 생각했다.

 

그러나 시작부터 사격훈련을 거부해 조롱과 구타를 당하며 군대를 나가길 요구받는다. 그리고 이를 거부하자 재판을 받고 감옥에 갇힐 운명에 처한다.


그런데 이때 도스를 도와준 이는 아이러니하게도 전쟁의 상흔이 짙은 그의 아버지다. 훈장이 달린 예전 군복을 차려입고 옛상사를 찾아가 재판의 판도를 바꿔버린다. 도스는 미합중국의 헌법에 명시된 권리로 당당히 군복무를 허락받고 감옥행을 면하게 된다.


많은 부상자를 구하고 핵소고지에 승리의 깃발을 꽂게 된 이후의 활약상에 앞서 이미 놀라운 승리를 거두는 이 장면이 인상적이다.

 

영화 시작부터 거대한 바위언덕을 배경으로 어린 형제가 뛰놀고 연인과 사랑을 약속하는 장면은 앞으로 그에게 펼쳐질 인생과 전쟁의 포화를 이겨낼 굳건한 믿음의 반석과 같은 장치다.


핵소고지 또한 거대한 절벽과 같은 언덕을 밧줄사다리로 올라가야 하는 강렬한 풍광으로 압도한다. 그곳에서의 끔찍한 전투가 더할나위없이 잘 묘사되어 고통스럽다. 마지막 퇴각명령이 떨어지고 후미에서 뒤를 돌아보는 도스.

 

"하나님 제가 어떻게 할까요?" 질문하던 그는 '의무병'을 부르는 부상자의 신음소리를 듣고 달려간다. 한 명 또 한 명을 구해 밧줄로 묶어 언덕 밑으로 내려 보내며 "주여, 한 명만 더 구하게 해주세요"라며 부르짖는다. 그의 투혼은 적군 2명을 포함한 75명의 부상자를 구했다는 놀라운 타전으로 보고된다.

 

희망이 없어 보이고 결과가 뻔할 때, 또는 어떤 선택도 불완전해 보일 때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도스는 분명 '살인하지말라'는 계명을 자신의 생명으로 여겼기에 총을 버리는 선택을 할 수 있었으리라.

 

그러기에 포화 속에서도 자신의 할 일을 정확히 알아내고 행동할 수 있었다. 그것은 남의 생명을 구하는 일이요 자신을 지키는 분명한 이유로 작용했다.

 

핵소고지의 기적은 한순간의 초자연적 계시에 의지해서 가능해진 일이 아니라 주인공이 처음부터 끝까지 일관되게 지켜온 원칙 속에 꽃 피우고 열매 맺은 것들이었다.


본인이 하는 선택에 대해 끊임없이 묻고 전진하는 도스의 태도는 절망의 절벽에 승리의 깃발을 꽂았고 생명을 살리는 기적을 낳았다.


우리들 또한 자기 안의 소리에 귀기울일 때에 운명의 바람이 부는 생명의 길을 선택할 수 있으리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