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미, ‘국가 기도의 날’ 행정명령 내려

‘종교의 자유’ 신념에 따른 거부권 인정

- 작게+ 크게

Julie Go 기자
기사입력 2017-05-05

 

▲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좌)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우)  (구글 프리이미지)     © 뉴스다임

 

트럼프 대통령이 각 종교 지도자들이 초청된 ‘국가 기도의 날’(5월의 첫 목요일) 행사에 맞춰 ‘종교의 자유’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임을 정치전문매채 폴리티코 등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종교의 자유' 행정명령은 공직자나 민간 기업주가 자신의 종교적인 신념에 따라 동성애, 성소수자에 대한 서비스와 낙태 시술 등을 거부할 수 있도록 허용해주는 내용이다.

 

이번 '종교의 자유' 행정명령은 전통적인 기독교의 성향이 강하게 드러나고 있다. 특히 인디애나 주지사였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깊이 관여해 왔다고 전했다.

 

이번 명령에 따라 공공기관의 서기가 자신의 종교와 신념에 의해 동성커플에 대한 결혼허가 발급을 거부할 수 있고, 서비스를 거부한 사업자도 더이상 벌금이나 처벌을 받지 않게 되는 것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2014년 7월 성소수자 차별 금지에 관한 행정명령을 내려 동성결혼 및 성소수자들의 공직 취업문도 활짝 열어 두었고 오바마케어를 통해 여성의 낙태 등에 관한 혜택도 보장했다.

 

이에 인권단체들과 진보 세력은 트럼프 대통령의 ‘종교의 자유’ 행정명령이 동성결혼과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법이라며 비난하고 인권을 위해 법적 대응할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