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프란치스코 교황은 '태권도 10단'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17-05-12

프란치스코 교황이 태권도 명예 10단이 됐다.

 

이탈리아태권도협회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0일 바티칸 성베드로광장에서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 등으로부터 태권도 명예10단증과 도복 등을 전달받았다. 

 

▲ 교황에게 전달된 태권도 명예10단증과 도복     ©뉴스다임

 

태권도의 종주국인 한국의 가톨릭에 대해 평소 애정을 드러내 온 교황은 명예 10단증을 받아 들고 함박웃음을 지었다.

 

교황은 또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조정원 총재와 태권도박애재단(THF)의 활동과 관련해서도 잠시 담소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THF는 전 세계 고아와 난민촌 어린이 등 소외계층 어린이들에게 삶의 의지와 희망을 불어 넣어 줄 목적으로 WTF가 작년에 스위스 로잔에 설립한 국제스포츠 기구로, 작년에 지진으로 큰 피해를 본 이탈리아 중부 산간 마을 아마트리체에서도 시범 공연을 펼치며 지진 피해자들을 위로했다.

 

50년 동안 이탈리아에 태권도를 전파하는 데 앞장 선 박영길 회장은 "태권도는 인성교육을 중시하는 스포츠"라며 약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쏟으며 따뜻한 인간미를 보여 주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이야 말로 명예 단증을 받기에 더없이 적합하다는 인식에서 이번 전달식이 추진됐다고 설명했다.

 

축구 등 다양한 스포츠를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진 교황은 작년 11월 바티칸에서 열린 '신앙과 스포츠 회의' 개회식에서 펼친 WTF 시범공연단의 역동적인 공연에 관심을 표명하기도 했다. 

(매일종교신문제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