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로지역 소득불평등, 세계경제 위협 요인

- 작게+ 크게

정의정 기자
기사입력 2017-05-15

유로존(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의 소득 불평등 심화가 세계 경제를 위협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4일 한은의 '소득 불평등 심화 배경과 영향 - 유로지역을 중심으로' 보고서에 따르면, 유로지역의 소득 불평등 심화는 경제성장과 금융안정, 단일시장체제를 위협해 유럽은 물론 세계경제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로존은 1999년 출범 이후 전반적인 소득 불평등 정도가 악화되고 있다. 19개 회원국 중 12개국의 소득 지니계수가 상승했고 이탈리아, 스페인, 그리스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다.
 
2000년과 2015년 사이 유로존의 소득 5분위 분배율(상위 20% 소득/하위 20% 소득)도 15.6%나 상승해 지니계수 상승률(6.2%)을 크게 웃돌았다. 또한 2010년 이후 유로존의 순자산 감소가 빈민계층을 중심으로 이뤄지면서 부의 불평등도 나빠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러한 소득 불평등의 배경으로는 글로벌화 진전으로 인한 기술집약도 심화와 이민 및 난민 유입 증가, 재정·금융위기에 따른 재정의 소득재분배 기능 약화 등이 지목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소득 불평등은 한계소비성향이 높은 저소득층의 소득 감소를 통해 경제 전반의 소비를 감소시키고 경제성장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소득 불평등에 따른 정치·사회적 불안과 불확실성이 투자 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 또한 저소득층의 대출 증가가 금융안정에 부정적 영향을 초래하고 반글로벌화 등 포퓰리즘 확산이 유럽연합(EU)의 결속력을 약화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