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젠 손바닥으로... '핸드페이' 결제 시대 열려

- 작게+ 크게

정의정 기자
기사입력 2017-05-17

손바닥으로 결제를 하는 시대가 열렸다.

 

롯데카드가 손바닥만으로 상품 결제가 가능한 ‘핸드페이(Hand pay)’ 결제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편의점 세븐일레븐에서 상용화에 들어갔다.

 

16일 코리아세븐과 롯데카드 등은 서울 송파구 신천동 롯데월드타워 31층에 최첨단 스마트 편의점 ‘세븐일레븐 시그니처’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핸드페이 기술은 사람마다 다른 정맥의 혈관 굵기나 선명도, 모양 등의 패턴을 이용해 고객을 판별한다. 손바닥 정맥 정보를 암호화된 난수 값으로 변환, 롯데카드에 등록한 후 결제시 간단한 손바닥 인증만으로 본인 확인 및 물품 결제가 가능하다. 따라서 핸드폰이나 카드, 현금이 없어도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세븐일레븐 시그니처’에는 핸드페이 외에도 첨단 기술이 곳곳에 들어가 있다. 고객의 점포 출입은 ‘바이오 인식 스피드게이트’에서 통제된다. 핸드페이 정보 등록을 거친 고객에 한해 출입 권한이 부여돼 사전 승인 없인 점포 출입이 불가능하다.

 

또한 지능형 CCTV가 설치돼 있어 영업 시간외 비인가자의 무단 출입을 막고 화재로 인한 연기 발생시 이를 감지, 알람을 통해 안전관리에 용이하다. 

 

점포에 들어서면 약 1500여 개의 상품과 첨단 장비들을 만나게 되는데 가장 특징적인 것은 ‘무인 계산대’다. 롯데정보통신이 개발한 무인 계산대는 360도 자동스캔이 가능한 데다 객체 인식 솔루션도 탑재돼 컨베이어 벨트에 올려놓은 제품을 바코드 위치와 상관없이 인식할 수 있다.

 

상품 스캔 완료 후엔 사전 등록한 핸드페이 정맥 인증 절차를 통해 간편하게 연계된 신용카드(롯데카드)로 결제가 이뤄진다. 

 

이 밖에도 전자동 냉장 설비가 도입돼 고객이 가까이 다가가면 자동으로 문이 열린다. 상품의 신선도를 유지하고 에너지를 절약하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 안심 담배 자판기’도 눈에 띈다. 정맥 성인 인증 방식의 자판기로 청소년의 구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전자 가격표는 2.9인치와 4.2인치 두 가지로 구성되며 상품명, 가격 등 기본적인 정보를 제공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