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현희 의원, 지역현안 해결 위해 박원순 서울시장 만나

- 작게+ 크게

오경애 기자
기사입력 2017-05-19

위례과천선, 공공의료시설 유치 등 지역현안 해결 강력 촉구

 

더불어 민주당 전현희 의원(서울 강남 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이 오늘(19일) 박원순 시장에게 지역구의 산적한 현안을 조속히 처리해주기를 강력 촉구했다.

 

전현희 의원은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서울시 당정협의회’에 참석해 교통 및 주민편의시설 등 산적한 지역 현안 해결을 위해 서울시와 소통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전 의원은 간담회 질의를 통해 “세곡지역 등 보금자리 지구의 교통난이 심각하다”며 "지하철 노선 확보 및 대모산 터널 조속 착공 등 교통난 해결을 위해 각별히 신경써 줄 것"을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촉구했다.

 

 

▲ 더불어민주당 전현희 의원(사진 오른쪽)이 19일 박원순 서울 시장을 만나 지역 현안을 해결해 줄 것을 촉구했다.      © 뉴스다임

 

 

이에 윤준병 서울시 교통본부장은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통해 지하철 등 말씀하신 내용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아울러 전 의원은 세곡지역의 문화시설, 공공의료시설 등 주민편의시설 미비로 인한 주민불편을 강조하며 “SH공사와 함께 추진중인 훼손지 지역 야외 체육시설 건립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했다.

 

또한 전 의원은 박 시장에게 강남(을) 지역 내 공공의료시설 확충 필요성을 지속 건의해 왔고, 특히 지난 국정감사를 비롯해 오늘 만남에서도 거듭 촉구했다.

 

이에 박 시장은 “의원님의 말씀을 반영해 지역 내 공공의료시설 신설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화답했다. 

 

전 의원은 구룡, 달터, 수정, 재건마을 주거빈민도 언급하며 “이들은 재개발로 인해 임대주택으로 이주되더라도 임대료를 지불할 방법이 없어 쫓겨날 처지에 놓여있다”며, “주거복지 차원에서 이들의 어려움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