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정비 사업으로 다시 찾아온 '고라니'

- 작게+ 크게

김규아 기자
기사입력 2017-06-30

강원도 양구에 위치한 파로호 인공습지의 이름 없던 섬이 최근 ‘고라니 섬’으로 불리고 있다.

 

▲ 붉은 원 안이 '고라니' 섬     © 뉴스다임

 

이 명칭은 버드나무와 갈대 등이 우거져 고라니가 뛰어놀 수 있을 정도의 생태환경이 조성됐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고라니 섬은 파로호 인공습지의 강원외고 앞에 있는 섬으로, 이곳은 인공습지가 조성되기 전에는 파로호의 수위가 일정하지 않아 1년 중 대부분의 기간이 바닥을 드러내고 있었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자 주민들이 이곳에 무단으로 농작물을 경작하기 시작했고, 영농폐기물이 곳곳에 나뒹구는 등 환경오염행위가 지속되면서 하천 주변 생태계가 점차 파괴돼갔다.

 

이에 양구군은 파로호 생태계 복원을 위해 지난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양구서천 생태하천 복원 및 환경정비 사업’을 추진, 저류보를 설치해 163만㎡의 인공습지를 조성하자 무단 경작하던 농지도 모두 사라졌고, 수질과 하천 주변 생태환경도 점차 살아나고 있다.

 

군(郡) 관계자는 “고라니 섬의 생태계를 잘 보존해 습지 위의 동식물을 탐방할 수 있는 생태낙원으로 가꿔나갈 계획”이라며 “한반도 섬과 더불어 양구의 자랑거리가 될 고라니 섬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