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 고령운전자 교통사고 증가 따른 대책 시급

- 작게+ 크게

황선도 기자
기사입력 2017-07-31

일본 경찰청은 25일, 2017년판 경찰백서를 발표했다.

 

경찰백서 서두에 특집으로 '교통안전 대책의 행보와 전망'을 게재하고, 초고령 사회를 맞이한 일본에서는 교통사고 중 고령자에 의한 사고에 대한 대책이 시급한 과제라고 지적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의 전체에서 차지하는 고령자 비율 증가와 함께, 교통사고 사망 건수 전체에서 차지하는 고령 운전자에 의한 사고 비율도 증가하고 있다.

 

75세 이상 고령 운전자에 의한 교통사고 사망은 제자리 상태이지만 전체 사망 사고 건수가 감소 추세여서 실질적인 비율은 증가하고 있다.

 

사고 원인으로는 조작 실수가 가장 많았고, 75세 미만의 사람과 비교하면 브레이크와 액셀을 잘못 밟는 과실이 많았다. 운전 면허 인구 10만 명 당 사망사고 건수는 75세 미만의 비율에 비해 75세 이상의 비율은 2배 이상이다.

 

한편, 고령자에게 자동차는 중요한 이동 수단이고, 면허는 신분증으로도 유용하기에 자동차운전과 면허를 중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 대해서 일본의 각 지자체는 기업 등과 협력해 다양하게 대처하고 있다.

 

각 지자체에 운전 면허증을 반납하면 '운전 경력 증명서'를 교부 받을 수 있다. 이 증명서는 금융 기관 등에서 신분증으로 이용할 수 있고, 운전 면허를 대신한 신분증으로 사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사이타마현에서는 현 내의 실버 서포터 제도 협찬지점이나 시설에서 운전경력증명서를 제시하면 제품의 가정 배달이 무료이거나, 할인 서비스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치바현에서는 자발적으로 운전 면허증을 반납한 사람이 버스나 택시 등의 대중 교통을 할인받을 수 있는 혜택을 도입하고 있다.

 

또한, 안전 운전으로 최근 연구가 계속되고 있는 자율주행기술에 대한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