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민센터 '내 삶을 바꾸는 공공서비스 플랫폼'으로 혁신

- 작게+ 크게

최정호 기자
기사입력 2017-08-11

 내 삶을 바꾸는 ‘공공서비스 플랫폼’ 개념도.

 

청와대는 기존 읍·면·동 주민센터를 기존 기능과 역할에서 대폭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하승창 청와대 사회혁신수석은 11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어 공공서비스 혁신 플랫폼으로 만드는 문재인표 첫번째 사회혁신 ‘내 삶을 바꾸는 공공서비스 플랫폼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주요 추진방향은 생활기반 플랫폼 행정으로 전환하는 행정혁신, 찾아가는 주민센터의 전국 지자체 확대, 주민을 정책 수혜자에서 국정 파트너로 전환, 개성 넘치고 이야기 있는 1000개 마을 구현 등 이다.

 

하 수석은 “읍·면·동 주민센터를 주민이 원하는 공공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만들어가게 되는데, 서울시의 복지혁신인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기존의 단순 민원업무를 처리하던 주민센터를 업그레이드한 것이었다면, 문재인정부의 공공서비스 플랫폼은 주민이 원하고, 주민이 결정한 정책과 서비스가 종합적으로 만들어지는 혁신적인 주민센터로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수석은 이어 “기존의 주민센터 업무 공간을 리모델링해서 주민들의 커뮤니티 허브로 조성하는 동시에 주민센터뿐만 아니라 지역의 유휴공간을 주민에게 개방해서 주민들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 예로 “서울시가 빅데이터를 활용해서 야간에 택시가 잡히지 않는 곳에 ‘올빼미버스’를 배치한 것처럼 지역의 공공데이터를 개방해서 그 지역의 문제 해결도 함께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하 수석은 “풀뿌리 민주주의 확대를 위해서 주민자치를 강화하겠다”며 “주민자치위원회를 개편해서 더 많은 주민의 참여를 유도하고, 마을계획을 수립하는 권한을 주는 등 실질적인 권한을 부여해 명실상부한 주민대표기구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또한 “실질적인 주민자치를 위해 주민이 직접 정책과 예산을 결정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광주 시민총회가 시민 주도로 100대 정책을 만들고 서울시 13개 자치구, 35개 동이 마을총회를 통해서 사업에 필요한 마을계획을 만든 것처럼 이런 직접민주주의 요소를 도입한 새로운 시민참여 모델들을 전국적으로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모를 통해서 동장을 선발하는 시범사업도 추진하겠다”며 “뜻있는 공무원 또는 민간인들이 주민들 앞에서 공개적으로 비전과 정책을 발표하고, 주민의 의사를 반영해서 적격자를 선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복지 실현을 위해서는 “서울시의 복지혁신 ‘찾아가는 동주민센터’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것으로 읍·면·동 복지전담 인력을 확충해서 찾아가는 복지를 구현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며 “방문 간호사 인력도 추가 배치해 주민이 가장 선호하는 찾아가는 건강서비스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수석은 ‘개성 넘치는 1000개 마을 조성’을 위해서는 “지역의 특성과 주민들의 선호에 따라 주민들은 다양한 형태의 마을을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마을 안에 육아에 어려움을 겪는 주민이 많으면 그 마을이 공동육아마을이 될 수 있도록 주민센터가 지원하고 주민이 원하면 에너지자립마을, 공동교육마을, 문화마을 등 개성 넘치는 다양한 마을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하 수석은 “우선 올해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20개 읍·면·동에 임팩트 사업을 실시하고, 그 성과를 분석해 2018년에는 추진을 희망하는 200개 읍·면·동에 시범사업을 실시할 것”이라며 “정부는 각 지역의 주민과 지자체가 주인이 되어 주민이 희망하는 읍·면·동 주민센터를 만들 수 있도록  예산 등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