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양국제공항, 동남아 항공시장 개척 나서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지원 위한 노선개설 확대

- 작게+ 크게

김규아 기자
기사입력 2017-08-18

중국의 금한령 장기화로 양양국제공항 저성장 극복을 위해 동북·동남아노선 개설에 행정력을 집중한 결과 러시아, 일본, 베트남, 대만, 인도네시아, 태국노선다변화의 가시적 성과를 창출 중에 있다.

최근 강원도는 양양~베트남 하노이간 전세기 취항을 위한 하노이 현지 여행사 대상으로 한 강원도 관광설명회에 참가해 전세기 사업자인 ()세종인터내셔널측과 추가적인 동남아 노선개설 협의 결과 20183월부터~5월까지 베트남 호찌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2개국 2개 도시와 양양공항간 전세기 취항을 하기로 합의했다.

현재 운항중에 있는 곳은 국제선에 러시아 블라디보스톡, 하바롭스크, 일본 기타큐슈2개국 3개노선이고국내선은 김해, 제주2개 노선이다.

또한 운항 협의중에 있는 것은 일본 나가노현8도시이며, 강원도가 추가적으로 노선개설을 검토하고 있는 국가는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미얀마등이다.

양양국제공항을 이용하는 외국 관광객들은 도내 주요 관광자원인 설악산, 권금성과 신흥사, 낙산사, 속초관광수산시장, 아바이마을,남이섬, 소양강스카이워크, 알펜시아스키점프대, 오죽헌, 정동진모래공원, 레일바이크, 동계올림픽경기장 등을 체험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양양국제공항의 경우 현재까지 200석 미만의 B737, A320 기종의 항공기만 운항했으나, 11월까지 활주로 개선이 마무리되면 276석이상 400석까지의 A300, A330, B747기종의 항공기 이·착륙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노선개설을 동남아 전역 대상으로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이 구축되며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지원을 위한 노선개설을 확대하게 된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