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생활속 안전신고’ 전북 전국최고

안전신문고에 올해만 1만 건 넘게 접수

- 작게+ 크게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17-08-18

▲ 전라북도 도청     ©뉴스다임

전북도민들이 '안전신문고'를 이용해 생활 속 안전위협요소를 신고한 건수가 올해 들어서만 1만 건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인구 1만 명당 53건씩 신고한 것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다. 전북도에서 시·군 안전신고 목표관리제를 시행, 매월 '안전점검의 날' 행사 등을 통한 반복적인 참여를 독려해 온 점 등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도에 따르면 올해 들어 14일 현재까지 안전신문고를 통해 총 1만9건이 접수됐다. 안전신고는 해마다 증가하는 추세며 지난 2014년에는 28건, 2015년에는 2천375건, 2016년에는 6천295건, 올해는 8월 현재까지 1만9건이 신고됐다.

 

8월 현재까지 신고한 1만9건은 지난해 같은 기간 3천755건 대비 2.7배가 증가한 것으로, 안전신문고 앱 설치와 안전신고 요령에 대한 교육 및 홍보, 안전모니터봉사단 등 안전관련 단체의 적극적인 안전신고 참여 등이 효과를 거뒀다.

 

올해부터 실시한 '안전신고 포상금제 운영'도 큰 기여를 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실제로 정읍시 옹동면 산성리에 있는 공중화장실의 경우 문이 파손돼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었으나, 주민들이 안전신문고를 통해 신고해 이를 해소했다. 또, 고창군 읍내리에서도 사람들의 왕래가 많은 인도에 설치된 배전함 덮개가 고장났으나 안전신고를 통해 신속하게 덮개를 수리하기도 했다.

 

진안읍 진무로 등선교 테크가 파손돼 보행자들이 위험하고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으나, 빠른 신고로 정비돼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다.

 

생활 속에서 안전위협요소를 신고해 처리함으로써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도시 미관 및 가로환경을 개선할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도 도민들의 안전의식이 높아져 지역안전지수가 향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북도는 그동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모니터봉사단 간담회'를 진행해 왔다.

 

최근 가진 간담회에서도 시·군지회별로 추진한 안전신고 추진상황을 발표하고, 시·군지회간 정보를 공유하고 의견을 제시하는 등 하반기 안전신고 추진에 더욱 매진하기로 했다.

 

이현웅 전북도민안전실장은 "안전모니터봉사단 여러분들의 활발한 활동으로 매년 안전신고 실적이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도민들이 안전신고로 인해 우리지역의 안전사고가 단 한건도 발생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