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 한 모금]살 수 있는 이유2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17-09-18

▲     © 뉴스다임

 

차가운 바람이 얼굴의 모공을 죄고,

더운 머리를 식히니 살아있음이 더욱 실감난다.
공기는 차가워지고 하늘은 높아지니 살 수 있겠다.

 

▲     © 뉴스다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