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북인 10명 중 8명 “전북의 미래 밝다”

전북도 "전북 자존의 시대, 나에게 전북은" 설문조사 결과

- 작게+ 크게

이광열 기자
기사입력 2017-10-06

▲ 전라북도 도청     ©뉴스다임

전북인 10명 중 8명은 고향 전북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전북의 미래를 낙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전북 자존의 시대’가 활짝 열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 같은 결과는 전북도가 지난 15일부터 21일까지 정책고객 400명을 대상으로 '전북 자존의 시대, 나에게 전북은' 주제와 관련한 6개 항목의 설문조사에서 나타났다.

‘나의 고향 전북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는 항목에서 전체 응답자의 76%가 ‘전반적으로 만족한다(198명, 49%)’와, ‘매우 자랑스럽고 자긍심이 느껴진다(111명, 27%)’로 긍정적 인식을 보였다.

전북이 자랑스런 이유와 관련해서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189명(47%)이 ‘태어나고 자란 고향이어서’라는 답변으로 출신지 고향에 대한 애정을 표시했다.

 

뒤를 이어 ‘다른 지역에서 느낄 수 없는 온건함과 정이 있어서 ’141명(35%), ‘새만금, 탄소산업 등 발전 가능성이 있어서’등의 응답이 나왔다.

반면에 전북이 자랑스럽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에 대해 ‘타 지역보다 발전이 안 되는 것 같아서(192명, 48%)’와 ‘전북과 전라도에 대한 지역 차별 인식(71명, 17%)’을 꼽아, 서울을 중심으로 한 수도권 집중개발과 호남 역차별 등에 대한 아쉬움과 불만을 드러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그러나 전북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묻는 설문에서는 ‘현재보다 조금씩 나아질 것 같다’와 ‘낙후와 저성장을 극복하고 빠르게 성장할 것 같다’는 긍정적 답변이 72%를 차지, 역대 어느 시기보다 중앙정부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있는 송하진 도정에 높은 기대감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응답자들은 풍부한 관광자원과 문화관광 콘텐츠, 새만금과 세계잼버리 등의 순으로 전북에서 가장 자랑하고 싶은 부분을 꼽았다.

 

가장 선행돼야 할 부분으로는 ‘경제 산업 발달과 일자리 창출’에 이어 ‘열패감을 벗고 새롭게 도약하는 전북인의 기상 고취’를 희망하는 등 전북도민의 내발적 성장을 기대하는 의견도 많았다.

 

최재용 전북도 기획관은 “전북 몫 찾기의 성과를 바탕으로 한 전북 자존의 시대 본격 개막을 앞두고 우리 전북의 역사·문화적 저력이 충분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도민들의 자부심과 강한 의지를 결집해 나간다면 보다 활기찬 전북 자존의 시대를 활짝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