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세법개정안 논의...여·야·정 협의체 진행해야"

- 작게+ 크게

김기철 기자
기사입력 2017-08-02

더불어민주당은 2일 오로지 민생, 국민의 삶을 위해 국회가 존재한다"며 "세법개정안 논의를 위해 여야 모든 정당이 함께하는 여··정 협의체를 조속히 진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강훈식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촉구하며 부자증세와 일자리창출을 위한 새 정부 첫 세법개정안에 대한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이어 이번 개정안에는 대기업 위주·성장 중심의 정책에서 벗어나, 양극화를 해소하고 일자리 창출을 돕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반영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초거대기업과 초고소득자 대한 적정과세는 법인세 감세를 통한 기업 발전과 조세형평성 달성에 실패했던 이전 정권의 감세정책을 정상화하는데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민을 으로 여겼던 정부를 위한 세금이 아니라, 국민에게 돌아가는 세금이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