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의당 "북핵,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 방향 촉구되지 않아 유감"

- 작게+ 크게

김기철 기자
기사입력 2017-09-04

 

정의당 김종대 원내 대변인     ©뉴스다임

정의당은 4일 국회본회의에서 의결된 북한 제6차 핵실험 규탄 결의안과 관련, “북한에 대한 규탄과 제재 촉구를 주로 강조하면서 북한 및 주변국과 대화와 외교적 수단을 통해 핵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현실적 방향이 촉구되지 않은 점은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의원단 입장을 이같이 밝히며 (결의안이) 북한과 평화적 방법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김종대 원내 대변인은 4항에서 대북 제재는 물론 북한의 군사적 위협을 무력화하는 대비체계 구축 부분은 자칫 확대 해석될 경우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수도 있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같은 항에서 한반도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항구적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실천할 것을 촉구한다는 부분은 미흡하지만 향후 평화적 방법에 의한 북한 핵 문제 해결의 여지를 남겼다"고 평가했다.

 

이에 정의당은 소속 의원 대다수가 향후 정부가 전쟁이 아닌 평화적 방법으로 북한 핵 문제를 극복할 것을 촉구하면서, 당면의 중차대한 위기관리를 위해 찬성에 임했다고 밝혔다.

 

김종대 원내 대변인은 반대할 경우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까지도 반대하는 입장으로 오인될 수 있기 때문에, 대안정당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표결에 임하게 된 것임을 밝혀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우리의 협조적 태도에 대화나 평화라는 단어만 나와도 일단 반대하고 보는 보수야당도 더 이상 편향된 강경 입장만 고수하지 말고 진정성 있는 대화 노력에 협조할 것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