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시, 내년부터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시행

- 작게+ 크게

정겨운 기자
기사입력 2017-11-03

대전광역시는 2018년부터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다고 밝혔다. 당초 2019년부터 추진하려 했던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실시를 한 해 앞당겨 조기 시행하게 된 것이다.

 

대전시는 지난달 30일 오전 10시 교육청 중회의실에서 권선택 시장과 설동호 시교육감이 참석한 가운데 '2017 대전광역시 교육행정협의회를 개최하고, 내년도 중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 및 분담비율 조정 등 17개 안건에 상호 합의했다.

 

이에 따라 시는 30,000명 가량의 중학교 1~ 2학년생들과 학부모들이 추가로 무상급식 혜택을 받게 돼 급식 경비에 대한 가계 부담도 줄일 수 있게 됐다.

 

, 무상급식 분담비율도 교육청이 40%50%, 시와 자치구가 60%50%로 조정 합의됨에 따라, 시는 자치구의 열악한 재정상황 등을 고려해 구의 분담비율도 줄여줄 계획에 있다. 이로써 자치구는 2011년 무상급식이 실시된 이후 7년 만에 최초로 재정 부담을 줄이게 된 셈이다.

 

시는 교육청의 분담비율 상향으로 인한 예산부담도 덜어주기 위해 학교 급식실 증축 및 현대화 사업 등 비법정 사업에 110여 억 원을 지원해 주고, 향후 미 전출된 학교용지부담금 153억  원도 조기 전출하는 등 교육 사업에 최대한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대전시는 지난달 30일  '2017 대전광역시 교육행정협의회'를 개최해 내년도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키로 했다.© 뉴스다임

 

권선택 시장은교육행정협의회는 교육행정을 결정하는 최고 중요한 협의체로 올해 양 기관이 서로 원만한 합의를 이루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우리 대전이 공교육의 모범도시가 되기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