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 한 모금] 진입금지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17-11-10

▲     © 뉴스다임

    

  나무에 버림받아 

  찬 바닥에 나 뒹굴고 있으니
  더 이상 상처 주지 마라
  ‘
진입금지란다.

   차마 들어 갈 수 없어
   멀찍이 서서 사진만 찍고
   옆길로 비껴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