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진에 담은 사연]‘그래도 지구는 평평하다’, 로켓 타고 올라가 증명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17-11-27

▲ 매일종교신문제휴 기사     © 뉴스다임

 

세상에는 여전히 ‘지구는 평평하다’는 확신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있나 보다.

 

이를 믿는 미국 단체 '리서치 플랫 어스'활동이 활발하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리무진 운전사 마이크 휴즈(61)는 지구가 평평하다고 믿는 단체 '리서치 플랫 어스' 가 후원하는 첫 번째 프로젝트를 수행하기로 했다.      

휴즈는 "지구가 둥글다는 건 우주 비행사들의 조작"이라며 고철로 만든 로켓을 타고 이를 증명해 보이겠다고 밝혔다.  그의 목표는 지구에서 높이 올라가 지구 사진을 찍어 평평하다는 사실을 증명해 보이는 것.      

휴즈의 비행 시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미 2012년부터 수차례 비행을 시도했고 실패도 반복했다.

 

그는 생활고에 시달리자 한 모금 사이트에 '15만 달러'를 목표로 투자해달라고 밝혔으나 단 두 명이 총 300달러를 모금하는 데 그쳤다.

 

그러나 리서치 플랫 어스가 나서서 휴즈를 후원하겠다고 밝히면서 비행은 극적으로 성사됐다.     

휴즈는 "글렌과 암스트롱은 프리메이슨이다"라며 "속임수의 뿌리를 밝혀 내겠다"고 말했다.

글렌은 미국 최초로 우주 궤도를 돈 우주인이며, 암스트롱은 달에 첫발을 내디딘 인류다.

<매일종교신문 제휴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