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른정당 '특성화고 현장실습 제도 개선을 위한 정책간담회' 열어

- 작게+ 크게

박은영 기자
기사입력 2017-12-05

▲ 바른정당은 5일 국회에서 '현장실습 제도 개선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었다     ©뉴스다임

 

 

정부의 특성화고 현장실습 전면 폐지 발표에 찬반 논쟁이 뜨겁다.

 

최근 현장실습에 파견된 학생들의 사고가 잇따르면서 정부는 6개월의 현장실습을 폐지하고 3개월 이내의 학습중심 실습으로 개편하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은 5일 국회에서 실습학생들 및 관련 기관 담당자들을 한데 모아 ‘현장실습 제도 개선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가졌다.

 

서울여자상업고 특성화연구부 김상기 교사는 “3학년 2학기에 조기취업형태로 현장실습을 나가고, 졸업 후 정직원이 되어 일하는 제도가 현재 학생들에게 큰 지장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성화고에 진학하는 학생들은 조기취업 때문에 온다”며 “현장실습이 폐지되면 학생들은 특성화고에 뭐하러 오겠냐”며 현장실습 폐지를 반대했다.

 

경기도 취업지원센터 임호권 팀장은 “현장실습장 사고가 특성화고의 잘못으로 비춰져 당황스럽다”며 “현장실습이 없어지면 산업재해가 없어지겠느냐”며 의문을 제기했다.

 

교육부 직업교육정책과 송달용 장학관은 “학생 안전을 보장하지 못한다면 학습중심의 실습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고용노동부 일학습병행과 김상용 과장은 “전국에 현장실습 업체가 무려 3만개”라며 관리감독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특성화고 학생들은 대부분 현장실습 폐지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중 한 학생은 “가계가 어려워 조기취업을 위해 특성화고에 진학한 경우가 많다”며 현장실습 폐지에 대한 학생들의 불안감을 전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은 세월호 참사를 빗대 “정치인들은 해경이 일을 잘못하면 해경을 없애자는 식의 한풀이식 정치를 한다”며 “현장실습이 특성화고의 존립목적과 연결돼 있는데 현장실습을 없애는 건 특성화고를 없애라는 말과 같다”고 꼬집었다.

 

유승민 대표는 “현장실습을 전면 폐지하는 건 특성화고 학생들에겐 충격적인 조치”라며 “사고가 터졌을 때 그간의 제도와 관행들을 어떻게 고쳐나가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