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 국회서 열려

- 작게+ 크게

박은영 기자
기사입력 2017-12-06

▲ 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박주선 의원, 박지원 전 대표가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기념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은영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17주년 기념 전시회가 열렸다.

 

국회 한반도평화포럼과 김대중평화센터 공동주최로 열린 이번 전시회는 ‘거인의 어깨 위에서 더 넓은 세상을 만나다’라는 타이틀로 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막식을 가졌다.

 

이날 참석한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요즘 남북관계도 정치도 민생경제도 어렵다”며 “이런 때일수록 한반도 평화, 국가 대개혁,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DJ 정신을 계승 발전시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안철수 대표는 개인적으로 김대중 전 대통령 시절 명장면으로 ‘6.15 남북정상회담’, ‘금모으기 운동’, ‘IT산업 투자와 벤처 활성화’를 꼽았다.

 

특히 안 대표는 ‘IT 산업 투자와 벤처 활성화’를 언급하며  “그 당시 미래를 내다본 IT 투자가 2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대한민국을 먹여 살리는 토대가 됐다”며 “김 전 대통령이 없었다면 나를 포함한 수많은 벤처기업가들이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는 김대중 대통령이 태어나면서부터 노벨상을 수상하기까지의 과정들을 시대별로 담아냈다. 6일부터 7일까지 양일간 의원회관 로비에서 진행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