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토]이낙연 총리 "SOC 사업, 앞으로도 계속할 것"

건설인 신년인사회…"기술 고도화·건설질서 개선"

- 작게+ 크게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18-01-04

▲ 이낙연 국무총리(사진 오른쪽 4번째)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 오른쪽 3번째)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축사하는 이낙연 총리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시루떡 커팅하는 유주현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장, 이낙연 총리,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건배사 하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의 건배사에 맞춰 건배를 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의 건배사에 맞춰 건배를 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의 건배사에 맞춰 건배를 하고 있다.     ©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에서 조정식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의 건배사에 맞춰 건배를 하고 있다.     ©뉴스다임 박원빈 기자

 

대한건설단체 총연합회는 4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8 건설인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유주현 대한건설협회 회장, 정수현 현대건설 사장, 송문선 대우건설 대표, 허명수 GS건설 부회장 등 유관단체 기관장, 건설업체 대표 등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정부는 대외 여건의 개선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건설수출의 확대를 위한 지원도 계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경제보복을 해결한 한중관계 개선이나 경제관계 다변화를 위한 신남방정책, 신북방정책의 추진이 바로 그러한 사례"라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3년만에 3%대 성장과 무역 1조달러 달성 ▲평창 동계올림픽 경기장, 서울-양양 간 고속도로, 서울-강릉 간 고속철도 완공 ▲터키 차나칼레 대교 프로젝트 등 해외건설 수주 등을 건설업계가 이뤄낸 성과로 평가하며 "이러한 국내외의 성취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새해에는 대내외 여건이 지난해보다는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사드배치와 관련된 중국의 경제보복이 풀렸고 세계경기의 호전은 새해에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동남아시아와 동유럽 같은 신흥시장의 성장은 우리의 건설수출 다변화를 도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SOC(사회간접자본) 예산 감축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그 예산은 적잖게 회복됐다"며 "그리고 필요한 SOC 사업은 앞으로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