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진 위로 흐르는 시] 이 봄, 카르페디엠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18-03-14

▲     © 뉴스다임

 

  긴 겨울을 뚫고 '봄'이 맺혀 있다.

 

  신비롭게 찾아온 이 봄이 못내 반갑고

  눈물겹게 아름답기까지 하여

 

  내가 맞을 봄이 몇 번이나 남았을까

  어리석게 셈 해보려다가 

 

  그냥 이 봄을 즐기기로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