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주국제영화제 '알렉세이 게르만 JR 특별전' 취소

건강 악화로 한국행 포기… ‘도블라토프’ 예정대로 최초 공개

- 작게+ 크게

박원빈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의 특별전을 취소한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에 따르면 올해 3대 특별전 중 하나인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시대의 초상’은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건강 악화로 연기됐다.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는 지난 4일 “최근 연출작 ‘도블라토프’가 자국에서 호평을 받아 바쁜 일정을 보내던 중 건강상 문제가 생겼다”며 “4월과 5월에는 해외여행을 떠나지 말라는 의사의 권고로 한국행이 어려워졌다”고 불참의사를 전했다. 그는 ‘도블라토프’를 비롯해 총 7편의 상영작으로 구성된 특별전과 마스터클래스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전주국제영화제 사무처는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전자 구름 아래에서’와 게르만 부자의 연출작 ‘신이 되기는 어렵다’는 지난 제16회, 제18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이미 소개된 바 있기 때문에 감독의 세계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관객과 감독의 직접적인 소통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간 준비한 시간과 노력에 대한 아쉬움이 남지만, 본 특별전의 경우에는 감독의 참여가 절대적이라고 판단해 취소를 결정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특별전은 연기됐지만 올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수상작  ‘도블라토프’는 알렉세이 게르만 주니어 감독의 참석 여부와 관계없이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 마스터즈 섹션에서 국내 최초로 상영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또 다른 특별전인 ‘디즈니 레전더리’, ‘되찾은 라울 루이즈의 시간’은 예정대로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는 다음달 3일부터 12일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 일대에서 개최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