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학비리·부패'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 운영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06-09

국민권익위원회와 교육부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이번 달 10일부터 두 달간 특별신고기간을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에 설치되며 대검찰청·경찰청·감사원·국세청 등 주요 수사·조사기관도 참여한다.


신고대상은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입학·성적 관련 부정청탁 등 사립학교 및 학교법인과 관련된 부패·공익침해행위와 부정청탁행위이다.


접수된 신고는 국민권익위와 교육부 조사관의 사실 확인 후 감사원, 대검찰청, 경찰청에 감사 또는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신고는 국민권익위 서울‧세종 종합민원사무소를 방문하거나 우편, 청렴포털(www.clean.go.kr), 국민신문고(www.epeople.go.kr) 및 국민권익위 홈페이지(www.acrc.go.kr), 참여기관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또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국민콜(110)’, 부패‧공익신고상담(1398)으로 신고상담 할 수 있다.

 

국민권익위는 신고자에게 보상금과 포상금을 지급하고 「부패방지권익위법」에 따라 신고내용과 신고자의 신상정보 등을 엄격하게 관리할 계획이다.

 

국민권익위와 교육부는 “이번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통해 적극적으로 신고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사립학교 관련 부패행위가 근절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며, “사건처리·분석 과정에서 발견된 제도개선 사항은 협업을 통해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민권익위 교육부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