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14일 수능일, 중부지방 한파 주의해야

아침 최저기온, 서울 영하 1도·춘천 0도...강한 바람탓 체감온도 5~10도 낮아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11-11

기상청이 예비소집일인 13일은 대기 상층(고도 5km 부근)으로 북쪽의 영하 20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빠르게 남하하면서 비구름대가 만들어지겠고, 이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오후에 서쪽지방에 비가 시작돼 점차 전국으로 확대된 후, 밤까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13일 오후부터는 우리나라를 기준으로 서쪽에 고기압, 동쪽에 저기압이 위치하면서, 북풍을 따라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함에 따라 기온이 서서히 낮아지겠고 비가 그친 뒤, 14일에는 기온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 2020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 한파·강풍 주의     출처: 기상청     © 뉴스다임

 

수능일인 14일은 비구름이 점차 동쪽으로 빠져나가,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는 낮은  구름만 많이 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기 하층으로 북쪽으로부터 영하 5도 이하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하면서 서풍을 따라 구름이 서해안으로 유입되면서 새벽부터 오전에는 충청남도와 전라도 지방을 중심으로 비 또는 눈이 오겠다.

 

기상청은 수능일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영하 1도, 수원 영하 2도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전일에 비해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한파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으며, 특히 고기압과 저기압의 거리가 가까워지면서 차가운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아 매우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수능일 아침 날씨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