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알아두면 쓸모 있는 '김장철 절임배추' 사용법

하루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세척은 3회 넘지 않아야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19-11-13

절임 배추를 이용해 김장을 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본격적인 김장철을 맞아 가정에서 위생적으로 김장 김치를 담글 수 있는  절임배추 안전사용 정보를 안내했다.

 

이에 따르면 절임배추는 제품을 받은 당일에 바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다.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에는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통상적으로 김치의 발효가 진행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대장균군이 사멸되기는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범위에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세척(3단계)에 따른 절임배추 내 미생물 제어 효과   출처: 식약처  © 뉴스다임

 

절임배추의 세척은 3회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할 뿐 아니라,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물러지는 등 절임배추가 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식약처는 “김장철 절임배추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제조업체는 절임배추를 위생적으로 생산하고 소비자는 안전하게 사용해 건강한 식품 소비환경이 정착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처는 절임배추 제조업체가 배추·소금 등 원료 구입부터 제조 용수 관리·세척방법·작업자 위생에 이르기까지 제조현장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절임배추 위생관리 가이드라인’을 제공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식약처 누리집(www.mfds.go.kr→법령·자료→법령정보→공무원지침서/민원인안내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