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지하철, 지하역사 초미세먼지 잡는다

내년 3월까지 도시철도 1호선 22개 전 지하역사에 자동측정기기·공기청정기 설치

- 작게+ 크게

노진환 기자
기사입력 2019-11-06

 

▲ 승강장 공기질 자동측정기         사진:대전시청     © 뉴스다임


대전시는 지하철 이용시민의 쾌적한 환경을 위해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대전시는 27억원(국비11억, 시비16억)을 들여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내년 3월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작년 대기오염경보(미세먼지주의보 8회, 초미세먼지주의보 12회, 초미세먼지 경보 2회) 및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9회)가 총 31회로 초미세먼지에 대한 시민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불안감이 커졌다. 
 
따라서 지난 2018년 3월 환경부에서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대책(2018∼2022) 5개년 사업을 발표하고, 대전시에서는 미세먼지로 인한 시민들의 우려를 감안해 지하역사 승강장, 전동차내 미세먼지를 중점적으로 관리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그동안 대전시는 지하역사 승강장 미세먼지 농도를 기준농도 100㎍/㎥ 이하, 초미세먼지 기준농도 50㎍/㎥ 이하로 매년 지하역사 공기질을 엄격히 관리해 왔다.
 
대전시는 내년 3월까지 도시철도 1호선 22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 22대, 공기청정기 236대를 설치한다.

현재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는 10개역에 설치 완료했고, 나머지 12개역에는 내년 3월까지 설치가 완료된다.

지하철 전동차내 공기청정기(초미세먼지필터)는 2020년까지 전동차 전체 객실(168대)마다 모두 설치된다.
 
앞으로 전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가 설치되면 환경부“실내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과 연계돼 지하역사내 공기질을 24시간 모니터링하고 매월·분기마다 시설관리자에게 측정 결과가 자동 통보된다. 
 
통보된 공기질이 초미세먼지 기준농도 50㎍/㎥를 초과하면 지능형 환기시스템이 자동 가동되는 등 효율적인 공기질 유지관리시스템을 운영하게 된다.
 
대전시 박제화 트램도시광역본부장은 “지하철은 시민들의 단순한 대중교통수단이 아닌 일상 생활공간인 만큼 지하역사 공기질 개선사업을 통해서 청정한 환경에서 안심하고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초미세먼지 공기청정기 대전 지하철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