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양승조 충남도지사, "우한 교민 귀가 때까지 아산 주민들과 생활할 것"

임시생활시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 현장 집무실·숙소 마련

- 작게+ 크게

정겨운 기자
기사입력 2020-01-31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들의 임시생활시설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인근에서 도정을 펼치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함께 생활한다. 

 

양 지사는 31일 아산 초사2통 마을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국민과 도민들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양 지사는 이날 “지금 이 시간부터 우한에서 온 우리 국민들이 임시생활시설에서 안전하게 귀가하실 때까지 모든 집무와 회의, 그리고 일상생활을 이곳 마을에서 지역 주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조 충남도시자가 31일 아산 초사2통 마을회관에서 기자 회견을 열었다.     사진제공: 충남도청

 

그러면서 “도지사로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가 뭐래도 우리 도민의 안전과 생명”이라며 “220만 충남도민이 뽑아준 충청남도 지방행정의 최고 책임자로서 우리 도민의 걱정과 염려, 그리고 모든 불안에 함께 대처하면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이곳 현장에서 지금 이 상황을 철저하게 지휘해 나아가겠다”고 강조했다.

 

양 지사는 또 “아산시민분들의 염려와 걱정은 지역 이기주의에서 비롯된 것이 아님을 우리 도민과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시고 보듬어 주시길 부탁드린다”라며 아산 주민의 걱정과 염려에 대해 공감해달라고 말했다.

 

양승조 도지사가 기자회견에서 '국민과 도민들께 드리는 말씀'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 충남도청 

 

양 지사의 현장집무실은 아산 초사2통 마을회관 1층 2개 공간을 활용해 설치했으며 책상과 컴퓨터, 전화기 등 집기를 들여놨다. 비서실에서 근무 중인 직원 10명도 배치했다.

 

숙소는 경찰인재개발원 정문에서 200m가량 떨어진 곳에 마련해 양 지사 부부가 생활하며, 식사는 인근 식당을 이용키로 했다. 비서실 직원들은 각자의 집에서 출퇴근한다.

 

양 지사는 이 현장집무실에서 도정 업무 처리와 접견 등을 갖고, 필요한 경우 현장 방문도 진행한다. 매주 월요일 개최하는 실국원장회의를 비롯, 도정 주요 회의 등은 숙소 옆에 회의실을 별도로 마련해 열 계획이다.

 

 

 

우한교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승조 충남도지사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