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교회 방역 강화...예배 외 소모임, 단체 식사 금지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0-07-08

정부는 교회 시설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하지는 않아 정규 예배는 정상적으로 진행하도록 하되, 교회에서 이루어지는 소규모 모임·행사 등에 대한 방역 수칙 준수를 의무화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8일 정세균 본부장 주재로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그간 종교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예배 시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이 비교적 잘 준수되고 있으나 교회 내 소규모 모임, 식사 등에서 감염 확산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방역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교회의 책임자와 이용자는 10일 18시부터 정규예배 외 모임·행사 금지, 예배 시에도 큰 소리로 노래나 말하는 행위 금지, 단체 식사 금지, 상시 마스크 착용 등의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방역수칙을 위반할 경우,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책임자나 이용자에게 벌금(300만원 이하)이 부과되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할 수 있다.

코로나19, 교회 방역 강화, 단체 모임 금지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