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경, 민간해양구조대원과 촘촘한 해양안전망 구축

표류 선박 안전조치 등 태풍 대비 합동 순찰로 예방 효과 톡톡

- 작게+ 크게

노진환 기자
기사입력 2020-09-10

해양경찰청은 앞으로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민간해양구조대원은 활동 해역에 대한 이해가 깊고 지역 사정에 정통한 민간 선박 운항자, 무인기 운용자 등으로 구성되며, 현재 전국 총 5천여 명이 활동 중이며, 최근 3년간 민간 세력이 구조한 선박은 총 2,190척으로, 전체 구조 실적의 21%에 이른다.

 

해경은 민간해양구조대원을  올해 7천명 수준으로 확대 모집할 방침이며, 주로 사고 발생 시 합동 수색 구조의 역할을 맡았던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역할을 확대해, 해양사고 예방 활동에도 함께하기로 했다.

 

▲ 해경이 민간해양고조대원과 협력해서 안전을 지킨다.   사진제공 : 해양경찰청  © 뉴스다임

 

이에 따라, 지난 제8호 태풍 ‘바비’부터 제10호 ‘하이선’에 이르기까지 태풍 내습 시에 민간해양구조대원 총 287명이 예방순찰 활동에 참여, 선박 안전점검 10,153척, 사고 위험 장소 등 점검 376개소, 계도 활동 790회를 진행했다.

 

특히, 태풍 ‘바비’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세력을 떨치던 지난 달 26일, 전남 강진군 마량면 원마항에서 민간해양구조대원 2명이 순찰 중 표류 어선을 발견하고,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안전 조치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사고 위험요소 등 해당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함께 합동 순찰을 실시해 태풍 피해 최소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긴밀한 협력 관계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양경찰청, 민간해양구조대원, 해양사고 예방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