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부, 겨울 철새 도래 전 AI 대비

- 작게+ 크게

김경희 기자
기사입력 2020-09-17

환경부는 올겨울 국내에 도래하는 철새로부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유입될 가능성에 대비해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을 조기에 시작하는 등 사전 준비를 강화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4월 국내 겨울철새의 해외 번식지를 예찰하는 과정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됨에 따라 이와 같은 사전 조치를 마련하게 됐다.

 

환경부는 겨울철새가 북상을 완료하는 내년 4월까지 전국 철새도래지 예찰, 겨울철새 분포 현황조사, 상시검사체계 운영, 검출지역 관리 등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 겨울 철새 위치추적현황  자료제공 : 환경부  © 뉴스다임

 

먼저,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전국 80~200곳의 철새서식지를 조사, 결과는 철새정보시스템에 공개,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대응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전국 철새도래지에서 야생조류 폐사체 수거 및 분변 시료 채취등 상시 예찰을 확대하며, 권역별 야생동물질병진단기관 20곳에서 조류인플루엔자 의심 폐사체 신고를 상시 접수·진단하도록 한다.

 

아울러, 철새도래지 관할 지자체에서도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검출지점 관리, 수렵장 운영, 조류사육전시시설 관리 등 조류인플루엔자 대응을 강화하도록 한다.

 

환경부는 "AI 발생 및 확산 예방을 위해 지자체와 관계기관과 협력해 대비할 것"이며, "철새 서식지를 방문하거나 근처를 경유할 시,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야생조류 폐사체를 발견하면 즉시 지자체 및 지방환경청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조류인플루엔자, 야생조류, 철새도래지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