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세종시, ‘폐품을 작품으로’ 업사이클 아트&디자인전 개최

- 작게+ 크게

김경희 기자
기사입력 2020-10-20

세종특별자치시가 세종환경운동연합과 오는 23일까지 시청 1층 로비에서 ‘업사이클 아트&디자인 전시회’를 진행한다.

 

업사이클이란 버려지는 자원을 활용해 디자인을 가미해 질적·환경적 가치를 높이는 재활용 방식이다.

 

이번 전시회는 세종시민 참여 작품 30점과 전국 각지에서 초청된 작품 80점까지 총 110점의 작품이 전시된다.

 

버려진 웨딩드레스로 만든 에코백, 자투리천과 매듭기술을 활용해 만든 반려동물 장난감, 폐파렛트로 제작한 협탁 등을 만나볼 수 있다.

 

정찬희 자원순환과장은 “이번 전시회는 자원순환 업사이클 문화를 확산하고 업사이클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관련 단체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시민인식 증진과 업사이클 산업의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업사이클 아트, 폐품 활용한 디자인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