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업부, 동유럽 4개국과 그린 모빌리티 협력 추진

- 작게+ 크게

정의정 기자
기사입력 2020-10-21

산업통상자원부는 유럽의 핵심 생산거점으로 우리기업 진출이 활발하고, 코로나19에 따른 국제 공급망 재편으로 더욱 중요해진 동유럽 4개국(V4)과 경제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박기영 통상차관보 주재로 대한상의, 진출 주요기업, 지원기관, 지역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V4 플러스 경제통상 포럼'을 발족했다.

 

V4 플러스란 1991년 헝가리 비세그라드에서 결성된 폴란드, 체코, 헝가리, 슬로바키아 협의체와 인접 국가를 말하며, V4 지역은 유럽 중앙에 위치한 지리적 이점과 우수한 인적자원 등으로 유럽연합(EU)에 편입된 후 유럽의 공장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러한 이점으로 우리 기업들도 V4 진출을 확대했고, 특히 최근 몇 년간은 유럽의 친환경 정책 등에 힘입어 전기차 배터리 생산을 위한 투자를 활성화되는 등 우호적 경제협력 관계를 지속한 결과, 코로나19 여건에서도 올해 양측 교역은 오히려 작년보다 증가했다.

 

향후 양측간 경제협력이 더 많은 성과를 거두려면 최근 경제성장 핵심어인 ‘그린’과 ‘디지털’에 집중할 필요가 있는 가운데, 그린·디지털 중심의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과 인공지능(AI), 5세대 이동통신(5G) 등 첨단산업 육성에 힘쓰는 V4 지역은 협력 잠재력이 풍부하다고 평가했다.

 

산업부는 이런 맥락에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전기차·수소차 등 한국의 미래차 산업 육성과 EU의 친환경 정책에서 양국간 사업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1차 회의 주제를 ‘친환경 이동수단’ 분야로 선정했다.

 

끝으로, 박 차관보는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출과 관련해 한국과 V4가 자유롭고 공정한 개방경제로 성장을 이룩해 온 공통점을 언급하며, WTO 개혁과 다자무역체제 복원에 요구되는 통상 전문성과 강한 리더십을 모두 갖춘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줄 것을 주한 V4 대사들을 포함한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V4플러스, 동유럽, 그린모빌리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