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진 위로 흐르는 시] 단풍사랑

- 작게+ 크게

김금란 시인
기사입력 2020-10-26

 

  © 뉴스다임

 

내사랑은 단풍이야요

 

그 속으로 한발씩

떼지 않고 걸어갑니다

 

서서히 나도 단풍 들어가요

우리는 단풍사랑

 

오색찬란 꼭대기부터

발끝까지 물들었어요

 

신이 주신 찬탄을 말 대신

단풍으로 보여줄래요

 

내사랑은 단풍이야요

 

깊은 가을 산 끝없이 펼쳐진

축제날 같은 단풍단풍

단풍사랑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