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국내 최초 '산업단지 통합관제센터' 구축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0-10-26

인천 남동산업단지가 국내 최초로 정보통신기술(ICT:Information & Communication Technology) 기반 스마트시티의 인프라를 도입한 첨단 산업단지로 변모를 시작한다.

 

인천광역시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노후된 산업단지를 미래형 첨단 산업단지로 탈바꿈하는 남동스마트산단 조성사업의 핵심사업인 '남동 스마트산단 통합관제센터 구축 사업'의 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스마트산단 사업은 '데이터와 자원의 연결‧공유를 통해 기업 생산성을 제고하고, 창업과 신산업 시험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미래형 산단'을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해 9월 산업통상자원부 공모를 통해 인천 남동산업단지가 '2020년 스마트산단 신규단지'로 선정, 지난 2월 사업추진 위한 사업단 출범과 함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시가 추진하는 '스마트산단 통합관제센터'는 각종 센서를 통해 실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산단을 관리·운영하고, 일원화된 플랫폼과 ICT 인프라를 통해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마트산단 두뇌역할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시는 통합관제센터의 중요성과 공공성을 고려해 직접 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추진하며, 시 출자기관인 인천스마트시티 주식회사가 참여기관으로 시스템 구축 실무를 수행한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이 사업을 통해 노후화된 산업단지에 ICT 기반 스마트 인프라를 확충하여 안전·환경·교통 등 산업단지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고, 나아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 및 제조업 경쟁력 강화를 통한 지역경제 성장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천 스마트산단 통합관제센터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