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내 거리두기 2.5단계 격상, 전 장병 휴가 잠정 중지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국방부는 26일, ‘경기도 연천 신병교육대대 훈련병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관련해 25일 저녁 9시에 서욱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긴급 주요지휘관회의(VTC)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신교대대 집단 감염은 10일 입영한 훈련병이 입소당시 PCR검사 결과는 ‘음성’이었으나, 24일 증상발현(발열, 인후통, 기침) 이후 25일 확진 판정됨에 따라 부대원 860여명을 전수검사해 70명이 확진된 것이다.

 

회의결과,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는 현실을 엄중히 인식해 군내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26일부터 12월 7일까지 '전 부대 군내 거리두기 2.5단계로의 격상'이라는 선제적이고 강도 높은 특단의 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전 장병의 휴가와 외출이 잠정 중지되며, 간부들의 사적모임과 회식은 연기 또는 취소된다.

 

종교활동은 온라인 비대면으로 전환하며, 행사, 방문, 출장, 회의는 원칙적으로 금지하고, 꼭 필요한 경우에 한해 최소화해 시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부대관리지침을 위반해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발생하거나, 다른 인원에게 전파한 장병에 대해서는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군내 거리두기 2.5단계, 장병 휴가 금지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