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에 수달 서식처 설치

- 작게+ 크게

김경희 기자
기사입력 2020-11-26

대전환경운동연합은 매년 대전지역에 ‘생물놀이터 만들기’ 프로잭트를 통해 생물들을 위한 서식처 조성 및 서식에 필요한 도움을 주고 있다. 습지를 조성하고 둥지상자나 먹이 등을 제공하는 일들이다.

 

대전환경운동연합은 생물놀이터 만들기의 일환으로 지난 22일 수달서식처를 대전 최초로 유등천에 2개 지점에 설치했다.

 

                    수달의 집       사진제공: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에는 아직 정확한 조사가 이루어지지 않았지만, 다양한 지점에서 관찰되고 있다. 대전의 3대 하천에 고루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번에 설치되는 2개 지점에서는 수달의 흔적인 배설물과 발자국이 확인된 곳이다. 1개 지점은 안영교 하류에 위치한 인공 습지에 설치했다. 다른 1개 지점은 한국타이어, 대전시, 환경부, 대전환경운동연합이 공동으로 멸종위기종인 감돌고기를 방생해 모니터링 하고 있는 침산동에 설치했다.

 

이번에 조성하게 된 수달서식처는 해피빈 후원을 통해 모금했으며, 수자원공사와 한국가스기술공사의 도움을 받아 설치하게 되었다. 이후 수달서식처는 추가로 대전천과 갑천유역에도 설치할 계획이다.

 

설치된 수달서식처는 내년 하반기까지 꾸준히 모니터링해 수달의 이용여부를 분석할 예정이다. 수달이 서식처로 이용하는 것이 확인된다면 대전시의 지천까지 확대해 수달의 서식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수달서식처,멸종위기종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