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천시, 올해 자활일자리 3,800여개로 확대한다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인천광역시는 2021년 자활근로사업에 425억원을 투입해 작년 대비 200명이 늘어난 3,800명의 저소득층에게 자활근로 일자리를 제공한다.
 
시는 코로나19 장기화 상황에서 저소득층의 빈곤예방 및 자립지원에 필요한 충분한 자활일자리 제공을 위해 푸드마켓 등 복지시설 도우미, 자활도우미 등을 확대하는 한편,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세차장사업, 인천도시공사와 임대주택관리사업 등 관련기관의 협업을 통해 신규 자활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기존 121개 사업단을 5개소 추가 확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자활장려금 사업으로 8억원을 집행해 자활근로 참여자 중 생계수급자 350여명에게 자활근로소득의 30%를 추가 지원하고, 저소득층 5,600명에게 자산형성지원사업으로 89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순호 시 생활보장과장은 “올해도 코로나19 장기화로 저소득 취약계층에게 많은 경제적인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저소득층의 빈곤하락 방지와 자립지원을 위해 현장 수요에 맞는 질 좋은 자활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군구, 자활센터, 지역공공기관 등과 연계해 지역여건에 맞는 자활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자활일자리, 저소득 취약계층,빈곤하락 방지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