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새만금개발청, 비산모래 저감 방재숲 조성

- 작게+ 크게

노진환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새만금개발청은 비산모래에 직접 노출되어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새만금 배후지역 인근에 대해 '해안 방재숲 조성을 위한 설계 용역'을 시행한다.

 

해안 방재숲 조성 사업은 총 37.6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부안군 불등마을에서 백련마을을 거쳐 비득치마을까지 이르는 총 3km(26ha) 구간에 걸친 수목 식재 사업이다.

 

▲ 새만금 해안 방재숲 조성사업 위치 자료제공 : 새만금개발청  © 뉴스다임

 

방재숲은 강풍과 비사, 비염 등의 재해를 막기 위해 해안에 조성하는 숲으로, 풍속을 약 70% 감소시켜 비산모래를 차단하는 효과가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 말까지 조성 공사가 완료되면, 기존 해안 숲의 다양한 나무와 숲이 어우러져 장래 친환경 마을로의 탈바꿈이 기대된다.

 

이 사업은 2010년 새만금 준공 이후부터 갯벌이 드러나 바람이 불면 모래가 날려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안군 하서면 이장단 협의회에서 건의해 국민참여예산으로 선정된 사업이다.

 

한편,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11월 준공한 새만금 동서도로변 16km 구간에 4.8억 원을 투입해 보리장나무, 말발도리 등 해풍에 강한 수종을 심어 아름답고 조화로운 가로수 길을 조성할 계획이다.

새만금개발청, 방재숲, 비산모래 차단 효과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