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해 데이터 기반 행정 추진 원년으로...미래형 행정 설계

- 작게+ 크게

정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1-01-27

행정안전부는 올해를 데이터기반 행정 추진 원년으로 삼고 데이터기반 행정의 주무 부처인 행안부에 데이터기반 행정을 정착시켜 미래형 행정을 설계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해 행안부는 지난 20일 오전, 장관 주재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데이터기반행정과 데이터정책 방향”을 주제로 현안과 향후 일정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데이터기반행정 거버넌스 정립, 데이터기반행정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정부통합데이터분석센터 설치 및 일하는 방식 혁신, 데이터통합관리 플랫폼 구축, 데이터역량 강화 등 5개 분야에 대한 추진 계획과 세부 내용을 각 부서와 공유했다.

 

먼저, 오는 2월 데이터 기반행정 거버넌스가 운영됨에 따라, ‘데이터 기반행정 활성화 위원회’가 구성을 마치고 활동을 시작하는 내용이 공유됐다.
 
행안부는 정부의 각 부처에 ‘데이터 책임관’을 지정, 데이터 활용과제를 적극 발굴하고 협업체계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또 데이터기반 행정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을 수립, 3년간 추진할 데이터 정책 과제와 세부 시행 일정 등을 논의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행안부는 기본계획이 실제 현장에서 이행될 수 있도록 정부통합데이터분석센터를 설치하고 국정과제, 정책현안, 기관 의뢰 등에 대한 데이터 분석을 지원하기로 했다.

 

아울러 행안부는 전 직원이 데이터를 근거로 일하는 관점을 전환할 수 있도록 데이터기반 행정의 여건을 마련해 일하는 방식을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행안부 소관 업무를 데이터 기반의 일하는 방식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이 실국별로 논의됐다.
 
조직관리·민원서비스·재난안전 등 행안부가 보유한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데이터에 대한 관심도를 제고하고 내부 데이터 검색기능도 보완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또한, 정책결정 뿐만 아니라 정책집행 및 평가과정에도 데이터가 적극 활용돼야 한다는 논의도 이루어졌다.

 

공공데이터개방, 국민비서, 마이데이터 등을 활용한 ‘데이터 개방·활용 지원 정책’과 데이터 표준화, 데이터통합관리 플랫폼 구축 등 ‘공통기반 지원 정책’도 논의됐다.

 

데이터 역량강화 측면에서는, 데이터 활용 기본지식 함양을 위한 간부급 공무원 관리자교육 등 수준별·직급별 맞춤형 교육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한, 행안부뿐만 아니라 중앙·지방정부 공무원의 데이터 활용 활성화를 위해서는 데이터 시각화 노력 등 데이터 품질개선으로 접근성을 제고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한편,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전체 실국장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된 20일 회의와 관련해 “실국별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업무영역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협업을 강화해 정부 내에서 데이터기반 행정을 선도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역량 있는 조직이 되자”고 당부했다.

데이터 기반 행정, 공공데이터개방, 국민비서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