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우리동네별난맛집] '섭국'

- 작게+ 크게

여천일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섭국'  © 뉴스다임

 

홍색이어서 '홍합'이라고 하며, '담치'로도 불리는 이 '연체동물'을 강원도에서는 '섭'이라고 한다.

'섭국'은 강원도의 향토 음식 중 하나인데 흔히 접하는 홍합과는 크기부터 사뭇 다르다.

 

또한 붉은 살의 탄력이 얼마나 찰지던지 이가 씹는 악력을 미끄덩 버텨내기까지 한다.

그렇다! 내가 여태 먹은 '홍합'은 가짜였었다.

 

홍합,섭국,연체동물,담치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