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광주 규제자유특구, 차량 무인화시대 연다

- 작게+ 크게

최정호 기자
기사입력 2021-02-17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와 광주광역시는 광주 규제자유특구의 ‘공공서비스를 위한 무인 저속 특장차 실증’과 ‘자율주행 공공정보 데이터 수집·공유 실증’을 17일부터 착수한다.

 

광주광역시는 2019년 11월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돼 국내 최초로 운전자 없이 도로청소차, 쓰레기 수거차 등 공공서비스를 실증함으로써 그간 단순 자동차부품 제조·조립에서 벗어나 자율주행 완성차 전진기지로의 전환을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주목을 받았다.

 

현행 도로교통법에 따르면 차량의 안전운행 등을 이유로 도로 주행 시 운전자 탑승을 전제로 하고 있어 무인 차량이 실제 도로를 주행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광주 규제자유특구에서는 사전 성능검증, 안전장치 마련 등 안전성이 담보된 범위에서 무인 차량을 실증할 수 있도록 자율차 임시운행 허가, 실도로 주행, 공원내 출입 등에 대한 규제특례가 허용됐다.

 

▲ 자료제공 : 중소벤처기업부  © 뉴스다임

 

그간 노면청소차와 산업단지용 폐기물 수거차에 대해 비상 정지시스템 등 안전장치와 안전매뉴얼 등을 마련해 국토부의 자율주행차 임시운행 허가를 취득하고, 책임보험을 가입하는 등 사전 준비가 착실히 이행됨에 따라 이날 실증을 착수할 수 있게 됐다.

 

이 외에도 관제센터를 통해 무인 특장차 주행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이상 상황 발생 시 원격제어를 통해 대처할 수 있도록 하고 수집된 영상정보는 개인정보 비식별화를 거쳐 기업 등에 제공하는 '엣지형 공공정보 데이터 수집·공유' 실증도 함께 진행하게 된다.

 

나아가 나머지 주거단지용 폐기물 수거차 등도 국토부로부터 올해 3월 중 자율차 임시운행 허가 취득을 거쳐 실증이 진행될 예정이다.

 

광주 무인특장차 특구는 이번 실증을 통해 새벽 교통사고 등 환경미화원의 열악한 근로환경을 개선하고 단순 반복 업무해소를 통한 작업능률 향상 등이 기대된다.

 

산업적 측면에서는 레이더, 라이더 등 자율주행의 핵심 부품 국산화, 광주 특수자동차산업과 연계한 자율주행 시스템 기술개발과 상용화 촉진 등 자율주행 분야의 미래 먹거리를 위한 산업생태계가 조성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차량무인화,자율주행,무인특장차,주거단지용 폐기물 수거차,환경미화원 근로환경 개선 관련기사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