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찰, 침입 강·절도...생활 주변 폭력 집중단속

- 작게+ 크게

고현아 기자
기사입력 2021-03-03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5월 31일까지 3개월 동안 침입 강·절도, 생활 주변 폭력 등 ‘서민생활 침해범죄’에 대한 집중단속에 나선다.

 

이번 단속은 지난 1월 ‘전국 전통시장을 돌며 약 1,200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상습 절도범 사건’, ‘강남역 인근에서 20대 남성이 모르는 여성 5명을 폭행한 사건’ 등 서민 생활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들이 지속 발생함에 따라 이를 근절하기 위해 시행하게 됐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5월 31일까지 서민생활침해범죄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  © 뉴스다임

 

이번 단속으로 실질적인 민생안전 효과를 거두기 위해 경찰청 형사국을 중심으로 모든 형사역량을 결집하고, 관서별로 유관부서가 함께 참여하는 특별(TF)팀을 운영해 예방-피해자 보호-수사까지 종합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중점 단속대상은 상습·직업적 침입 강·절도(서민 주거지역, 현금 다액취급업소 및 사무실 대상) 및 장물 사범,  생활 주변 폭력(길거리 등 공공장소 폭력, 폐쇄 내집단 속 반복적 폭력)이다.

 

전국 경찰서에 전담수사팀을 편성, 선제적으로 첩보를 수집하고 주요 범죄를 신속하게 해결하는 한편, 장기간 수사가 필요한 ‘폐쇄 내집단 속 반복적 폭력’ 등 중요 사건은 시도경찰청에서 전담해 여죄 및 추가 피해자까지 종합적으로 수사할 계획이다.

 

특히, 백신 접종 현장에서 의료인에 대한 폭력은 국민 보건 안전을 위협하는 중대한 불법행위로 간주, 엄정 대응할 예정이다.

 

동일 피의자에 대한 중복 사건은 병합수사하고, 피해회복이 더디고 범죄에 대한 불안감이 큰 아동·여성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사건은 강력 사건에 따라 우선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주민에게 다가가는 ‘현장 밀착 형사 활동’을 더욱 강화하고, 범죄취약지역 등 지역별 위험요인에 대한 ‘핀셋 분석’을 통한 ‘예방적 형사 활동’을 적극적으로 펼칠 계획이다.

 

피해 신고·제보 활성화를 위해 경찰서별 다양한 신고창구를 운영하고, 적극적인 신고, 제보로 범인 검거에 도움을 주신 분들께는 포상 등을 통해 감사를 표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