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긴급대응반’ 운영

- 작게+ 크게

정효정 기자
기사입력 2021-03-03

앞으로는 각 부처가 운영 중인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응반’의 기간 제한이 사라지고,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지속 운영된다.

 

행정안전부는 2일 국무회의에서 '행정기관의 조직과 정원에 관한 통칙'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 보호가 필요한 경우, 긴급대응반을 지속해서 운영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긴급대응반’은 긴급하고 중요한 현안 과제가 발생해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경우 각 부처가 자율적으로 설치·운영할 수 있는 과장급 임시조직으로, 복잡한 법령개정이나 행안부와의 협의 절차를 거칠 필요 없이 자체 훈령만으로 신속하게 설치·운영할 수 있어 시행 초기부터 주목을 받아 왔다. 

 

당초 긴급대응반은 설치 후 6개월 이내 자동 폐지되거나, 연장 운영이 필요한 경우에는 행안부와 협의 후 1회(6개월 범위 내)만 연장할 수 있었다.

 

이번 개정안에는 ‘각종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운영기간의 연장을 달리 정한다’는 내용이 새로 추가됐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관련 긴급대응반’은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계속해서 운영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금융위, 식약처, 국토부, 해수부 등 22개 부처에서 총 25개의 긴급대응반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중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대응반은 21개가 운영되고 있다.

 

각 부처에서 운영 중인 ‘코로나19 긴급대응반’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으로 해양수산부 코로나19 긴급대응반은 외국인 선원 중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 회항 등의 조치를 하여 지역사회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고,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 시설을 설치·운영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코로나19 확산 초기 마스크 수급에 문제가 발생하자, ‘긴급대응반’을 설치해 마스크 생산량, 가격, 제조업체 수 및 품목허가 동향 등을 지속 모니터링해 마스크 수급안전을 도모했다.

 

이후에도 치료제·백신 관련 사항 등 코로나19 대응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이번 통칙 개정을 통해 각 부처는 코로나19 긴급대응반을 필요한 만큼 연장해 운영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국가적 위기 대응 등 긴급한 현안수요에 대응하여 조직제도를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필요한 조직 및 인력을 신속히 지원하여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