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신용카드 중도해지시 연회비 반환 의무화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 개정, 회원 권익 강화

- 작게+ 크게

정의정 기자
기사입력 2013-02-14


다음 달부터는 신용카드를 중도 해지할 경우 납부한 연회비의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다. 또 해외 카드이용대금 청구시 카드사별로 서로 다르게 적용되던 환율도 하나로 통일된다.
 
14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내용을 주요 골자로 한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 개정안을 확정, 발표했다.
 
◆ 중도 해지시 연회비 반환 의무화
 
개정약관을 살펴보면 우선 신용카드 중도 해지시 연회비 반환이 의무화된다. 현재는 회원이 민원을 제기하는 경우에만 기납입 한 연회비를 환급해 주고 있으나 앞으로 카드사들은 신용카드 중도 해지신청을 요청받은 경우 기존에 납부한 연회비에 대해 미경과 기간을 월할로 계산해 반환해야 한다.
 
◆ 신용카드 중도해지 방법 명확화
 
신용카드를 일시정지하거나 해지하는 방법도 약관에 명시되어 3월부터는 서면, 전화, 인터넷 홈페이지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일시정지 및 해지 신청을 할 수 있게 된다.
 
◆ 휴면 신용카드 일정 기간 경과 후 자동해지
 
휴면 신용카드의 경우 카드사의 휴면카드 해지 예정 통지 이후 회원의 별도 의사표시가 없으면 1개월간 사용정지 등록을 하고 이후 3개월 경과시까지 회원의 거래정지 해제 요청이 없으면 자동해지 조치된다.
 
◆ 해외 카드이용대금 적용 환율 차별화
 
해외 카드이용대금의 경우 환율 적용기준을 해외로부터 국내 카드사 대금청구 일자의 대외결제 대행은행의 최초 고시 전신환매도율로 일원화하여 카드사별로 서로 다른 환율이 적용되도록 하였으며, 카드 이용기간 이자 성격의 환가료는 없애기로 했다.
 
◆ 이용한도 증액 권유 금지
 
또한 신용카드 이용한도 증액을 권유하는 행위가 금지되고 카드론을 이용하는 회원에게는 반드시 동의절차를 거치는 절차도 마련된다.
 
◆ 부가서비스 변경시 고지 의무
 
이밖에 부가서비스 변경시 사전고지가 어려운 경우 사후에라도 반드시 부가서비스 변경 사유 및 내용을 회원에게 고지하도록 개선하고, 신용카드 한도가 부족할 경우 일시적으로 이용한도 초과금액을 자동 승인하는 관행도 폐지된다.
 
이번에 개정된 ‘신용카드 개인회원 표준약관’은 회원 고지절차 등을 거쳐 3월 중 시행될 예정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