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일상툰] 이택종의 딴생각<92> '미리내 가게'

- 작게+ 크게

이택종 기자/시사만화가
기사입력 2021-05-06


혹시 나눔을 실천하는 '미리내 가게'를 아시나요?

음식값을 계산할 때 가난한 이웃을 위해 대신 '돈을 미리 낸다'는 가게를 말해요.

덕분에 많은 이웃들이 빵 한 조각, 커피 한 잔의 행복을 나누고 있답니다.

'미리내'는 은하수의 순우리말이기도 합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뉴스다임. All rights reserved.